외로움을 피하지말고 마주하자. 이제는 그럴때이다. 마치 나는 절대 외로워서는 안될 사람인것처럼 나를 만들지 말자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