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리운 마음이 많이 들지만,
누가 그리운지 모르겠다.
편지를 쓰는데 수신인이 없다.

결정짓지 않은 양자 역학이 감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?